19 영농일지(9) 풀매기
2019년 7월 9일(화) 논두렁 를 했다.
논두렁 풀이 많이 자랐지만 제초제 흩고, 덧거름 흩고, 피사리 하느라 매지 못했다.
잡초 우거진 논두렁을 보니 더 두고 보기가 어렵다.

오늘은 구름 많은 날씨가 예보되어 혼자 일찍 논으로 달려갔다.
6시 즈음부터 과수원 쪽 논두렁 풀을 매기 시작했다.

콩을 심지 않은 논두렁 풀을 맬 때는 낫을 사용하는데
벼 가까운 곳 한 뼘 정도는 뿌리까지 완전히 뽑고 그 다음 한 뼘은 뿌리만 두고 싹둑 베며 나머지는 대충 잎만 쳐낸다. 

오늘은 논두렁 전체의 반 정도까지 맸는데 중간 지점까지는 풀은 무성했지만 뿌리가 약해 비교적 뽑기가 수월하여 깔끔하게 맸다.
그런데 나머지 반은 키가 작고 뿌리가 단단히 박혀있어 매기가 힘들었다.
낫을 쥔 손보다 풀을 잡은 왼손가락 손아귀가 마비가 될 정도로 힘들었다.
뿌리를 뽑기 위해 안간힘을 많이 쓰다 보니 그랬다.

보통 일을 할 때는 목표치를 다하거나 몸이 지치면 그만두는데 오늘은 손아귀가 아파 더 하지 못하고 반만 하고 마쳤다,
풀이 무성하여 바라볼 때마다 답답하고 찜찜하던 논두렁이 말끔하게 되어 속이 써~언하다. 
06시부터 09시까지 3시간 정도 일했다.

나머지는 내일, 모레 비 오고 나면 할 것이다.
풀매기는 며칠 미룬다고 문제될 일은 없다.   
<풀매는 나> 지난 사진
<풀매기 전후 비교>
<풀을 매고난 뒤 두렁을 손 보았다>
저렇게 하면 풀이 좀 덜 나지 않을까 해서다
<오늘 낙동강변 일출> 파노라마 클릭!
우리 논이 있는 본포마을 둑방 너머에 낙동강이 흐른다. 논에 가다 일출경이 볼만하여 담았다.

"감사합니다"  백산 절~ OTL  
by 백산 | 2019/07/09 20:22 | 여행과 삶 | 트랙백 | 덧글(2)
트랙백 주소 : http://baeksan.egloos.com/tb/3238095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정찬붕 at 2019/07/10 19:18
백산님~
논두렁 풀베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.
농부님들의 부지런함이 논두렁보면 알수있다?저는 생각합니다.
특히 장마철이다보니 이넘에 풀들은 기세가 등등합니다.
뒤돌아서면 풀~잡초.
저는 예초기 준비해놓고 아직 시동한번 안걸어보았습니다.
아직은 낫질이편해서 말입니다.ㅎㅎ
수고하셨습니다.
늘건강하세요~~
Commented by 백산 at 2019/07/11 00:06
정찬붕님도 농사 지으시는군요.
요즘은 풀이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죠.

논두렁 풀매기는 운동삼아 하니까 그렇게 힘들어 하지는 않습니다. ^____^*
감사합니다.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