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9 영농일지(15) 벼 익어가다
2019년 9월 9일(월) 우리 논에 벼 상태 보러 갔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<가로 사진은 클릭해서 크게 보세요>
강한 태풍 '링링'이 지나갔지만 창원지역은 태풍 중심에서 먼 곳이라 우리 논의 벼는 별다른 피해 없이 건장한 상태로 반기고 있었다.
벼는 벌써 낱알이 제법 여물었는지 고개를 숙이고 있다.

열심히 뽑았던 '피'가 군데군데 보이긴 하지만 현재까진 병충해 피해는 없는 것 같다.
이제 며칠 지나 벼 낱알이 더 여물어가면 논에 가둔 물 빼기 작업만 해주면 된다.
논두렁 풀은 꼼꼼하게 매지 않아도 대충 '처삼촌 벌초하듯이' 베기만 하면 된다.

올해도 추수할 10월 20일 무렵까지 별다른 탈이 없이 익어가서 풍년을 기대하는 마음 간절하다.

<알알이 여물어 가는 벼>
<지금 우리 논의 풍경>
<논두렁 검정콩도 꼬투리 맺고 잘자라고 있다>

"감사합니다"  백산 절~ OTL  
by 백산 | 2019/09/10 12:51 | 여행과 삶 | 트랙백 | 덧글(0)
트랙백 주소 : http://baeksan.egloos.com/tb/3240546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