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9 영농일지(18) 태풍 피해1
2019년 9월 23일(월) 태풍 타파가 쓰러뜨려 놓고 간 벼를 묶어 세웠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<가로 사진은 클릭하여 크게 보세요>
태풍 ‘타파’가 다가오는 어제 내내 마음 졸이며 논의 벼에 피해 적게 해달라고 빌었다.
'방향은 우틀, 바람은 약하게...'

'타파'가 지나간 오늘 새벽, 여명이 밝아오는 시각에 부리나케 논으로 달려갔다.
본포다리 못 미처 공터에 주차하고 다리에서 우리 논을 내려다보니 앞쪽 벼가 쓰러졌다.
어제 저녁 내내 걱정한 만큼은 아니라서 다행이라 여기면서도 쓰러진 벼를 바라보니 갑갑한 마음을 내칠 수가 없다.

옆 논은 반만이나 쓰러져 초토화가 되다시피 하다.
비록 남의 논이라지만 주인의 심정을 잘 헤아릴 수 있기에 안타까운 마음 그지없다.
‘저렇게 많이 쓰러진 벼를 어찌 세우나?’

잔뜩 찌푸려 있던 하늘에 일출 기운이 있어 일출경 촬영하고 논으로 갔다.
논 둘러보며 벼가 쓰러진 상태를 점검했다.
다리 위에서 본 것과 크게 다를 바 없다.

물꼬를 더 깊이 파서 물이 잘 빠지도록 해두고 돌아왔다.
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벼 상태 알려주고 점심 먹고 벼 묶으러 가기로 한다.

<우리 논의 일출경>
<벼가 쓰러진 곳>
<쓰러진 곳 자세히 보기>
<오른편의 옆논은 초토화가 되다시피 많이 쓰러졌다>
<일출 파노라마1> 클릭!
이른 점심 먹고 아내와 논으로 갔다.
나는 벼 묶을 노끈을 규격에 맞게 자르고 아내는 묶기 시작했다.
노끈이 모자랄 것 같아 봉강농협에 가서 노끈 1롤을 사왔다.

노끈을 길이 맞춰 잘라 넉넉하게 준비해놓고 나도 벼를 묶기 시작했다.
자농 6년 만에 처음 해보는 일이다.
TV에서 군인들이 쓰러진 벼 묶어세우는 대민 봉사작업 하는 것만 보다 내가 직접 해보게 될 줄이야.

아내는 능숙하게 잘하는데 나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많이 서툴러 버벅거렸다.
쓰러진 벼 4포기에서 6포기 정도를 한 번에 묶는데 볏단을 감싸 안은 다음 줄로 묶어야 한다.
이런 상황이 아니면 언제 볏단을 안아 보겠나.

그리 힘든 일은 아니지만 허리가 조금 뻐근하다.
하다 보니 손에도 익어 훨씬 편하게 잘할 수 있게 되었다.
손바람이 날 정도가 되니 쓰러진 벼들을 거의 다 묶어세우게 되었다.
아내는 쫑긋쫑긋 올라온 ‘피’가 보기 싫었던지 피사리를 시작한다.
다음에 하자고 말려도 들은 척도 안한다.

나도 그냥 있기가 머쓱해 반쯤 쓰러진 벼까지 묶었다.
피사리는 따로 날을 잡아 해야 할 만큼 많아 오늘 다 할 수가 없다.
내가 그만하라고 강하게 윽박지르니 마지못해 피사리를 멈추고 나온다.

3시간 30분이나 일했다.
힘들었지만 쓰러진 벼를 오늘 다 일으켜 세워놓으니 마음은 푸근하다.

며칠 내로 피사리도 한 번 더 해야 한다.
그냥 두면 ‘피’ 씨가 논에 떨어져 내년에 피밭이 될 거다.
<우리 논 일출경 파노라마2> 클릭!

"감사합니다"  백산 절~ OTL  
by 백산 | 2019/09/23 19:23 | 여행과 삶 | 트랙백 | 덧글(4)
트랙백 주소 : http://baeksan.egloos.com/tb/3241029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풀잎아 at 2019/09/23 20:23
옆집 논주인 읽으시면 섭섭하실지라도 그만하기가 천만다행입니다.
묶은 벼도 잘 여물어서 풍년 드시길요.

Commented by 백산 at 2019/09/24 21:40
어제 쓰러진 벼 묶고 있는데 옆 논 주인아자씨 오토바이 타고 논 한 바퀴 돌고나서 우리 쪽으로 오더니
"피가 우리 논 보다 많네" 한 마디 던지고 가시더군요.

오잉??? 지금이 '피' 이야기 할 땐가?
반이나 쓰러진 벼는 우짜고????

사라지는 오토바이 바라보며 황당해 했죠.

이제 더 이상 피해없이 풍년 수확할 수 있길 고대합니다.
감사합니다.
Commented by 풀잎아 at 2019/09/26 07:44
옆 논 아저씨, 덕분에 띠웅 ㅋㅋ
쓰러진 벼의 민망함을 달래는 방법이시라는~
Commented by 백산 at 2019/09/26 18:57
민망함, 머쓱함. @..@~~
그렇겠죠! 쓰러진 벼 운운하기엔 내키지 않았을테죠. ㅎ.ㅎ.ㅎ...

근데 어제 우리 논 '피'를 말끔하게 다 뽑아냈는데 보시면 뭐라고 하실라나... ^____^**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>